MY MENU

하나뿐인 지구를 위한 녹색 환경에 초대합니다.

환경뉴스

  • STEP 01

    회원가입안내

  • STEP 02

    회원약관동의

  • STEP 03

    회원정보입력

  • STEP 04

    회원가입완료

제목

영산강·섬진강유역 가뭄 극복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04.30
첨부파일0
조회수
13043
내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해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임이자 의원(국민의힘),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과 국가물관리위원회(민간위원장 배덕효 세종대학교 총장)는 영산강·섬진강 유역(이하 영·섬유역)의 중·장기 가뭄대책에 대한 전문가 및 지역사회 의견 수렴을 위한 토론회를 4월 14일(금) 10시에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극심한 가뭄을 겪고 있는 영·섬유역의 물 부족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하여 정부가 준비 중인 가뭄대책을 점검하고, 광주·전남 지방자치단체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하여 준비되었다.


광주·전남지역의 주요 상수원으로 이용되고 있는 주암댐의 저수율은 현재 22.4%로서 예년에 비해 약 52%에 불과한 상태로 92년 준공 이래 최저 수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전라남도 완도 등 섬(도서) 지역의 가뭄은 더욱 심각한 상황으로서 지난해부터 제한 급수가 이루어지고 있다.


다행스럽게도 지난 4월초 전국적으로 고마운 단비가 내렸지만 영·섬 유역의 가뭄 해결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으로, 현재와 같은 기후변화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극한 가뭄이 계속 반복될 것에 대비한 중장기 가뭄대책 수립이 필요한 것으로 실정이다. 


이에 국가물관리위원회는 환경부·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댐간 연계 등 물 공급체계 조정, 하수 재이용 등 대체 수자원 확보,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및 영산강-농업용저수지-수도 연계사업 등 수요 관리와 함께 제도 개선 사업을 실시하는 등 영·섬유역의 가뭄 극복을 위한 대책을 마련 중에 있다.


여기에는 특히 가뭄이 극심한 섬(도서) 지역에의 물 공급을 위한 지하수 저류댐 설치 확대, 이동식 해수담수화 시설 활용 계획도 포함되어 있으며,

이와 같은 조치가 제대로 시행된다면 영·섬유역에는 생활·공업용수가 하루 약 61만톤이 추가로 확보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또한, 농업용수 부문의 주요 대책으로는 영농기 물 부족 우려 지역 중심으로 저수지 물 채우기 등을 통해 물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장래 용수 부족 및 반복되는 고강도 가뭄에 대비한 신규 수자원 개발, 수계간 용수 연계활용 등 항구적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토론회에 앞서 배덕효 국가물관리위원회 민간위원장은 "오늘 국회에서의 전문가 및 지역사회의 제언을 바탕으로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는 가뭄대책을 보완하여, 광주·전남 지역주민이 체감하고 국가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는 안정적 물 확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